메뉴 건너뛰기

logo

교당소식

한강교당, 혼인 예법으로 가족교화 문을 열다
  •  강법진 편집장
  •  승인 2020.02.11 19:09
  •  호수 1160
  •  댓글 0

 
허례허식 폐지, 진솔한 서약으로 신랑·신부 축복받아
한덕천 서울교구장이 신랑 신부에게 주례사를 전하며 서로 공경과 신의로 행복한 가정을 이루라고 기원했다. 

[한울안신문=강법진] 서울교구청 한강교당이 원불교 예법에 바탕한 결혼식을 주최해 혼주와 하객들을 맞았다.

2월 8일(토) 한강교당 대각전에서 열린 ‘작은 결혼식’은 허례허식을 버리고 여유와 격식 있는 식장과 의식 진행으로 신랑·신부 양가를 만족시켰다. 일원가정인 신부측 요청으로 성사된 한강교당 결혼식은 가족교화는 물론 하객에게 원불교 예법 문화를 알리는 간접교화장으로서 의미가 크다.

식장 총괄을 맡은 한강교당 한도운 교무는 “무엇보다 가족이 좋아해서 뿌듯하다. 새로 신축한 교구청 교당(한강교당)에서 결혼식으로 가례의 문을 열었다는 것만으로도 소중하다”면서 “법당의 아늑한 분위기가 새롭게 출발하는 신랑·신부의 앞길에 든든한 버팀목이 된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결혼식은 신부측의 제안으로 양가가 각각 하객 30명만 초청해 이뤄진 터라 법신불 전에 고하는 혼인고유문과 신랑·신부의 진솔한 혼인서약서가 하객들의 마음을 울렸다. 

예식은 경종 10타, 혼인고유문, 신랑·신부 입장 및 맞절, 혼인서약, 성혼 선언문 낭독, 주례사, 축하공연, 양가 부모와 내빈에게 인사, 신랑·신부 행진 순으로 이뤄졌다. 

한 교무는 “수많은 사람들의 염원으로 신축된 서울교구청 한강교당이 크고 작은 의식과 문화행사를 통해 대종사의 교법을 전하고 그 불꽃이 사그라지지 않게 힘쓰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라 생각한다. 동안양·강남교당의 경험을 바탕으로 할 수 있다는 믿음과 기쁨으로 준비했다. 신부 대기실 하나를 꾸미더라도 원불교만의 소박하면서도 멋스러운 분위기로 연출하려고 노력했다”며 주례사를 전한 한덕천 교구장의 염원처럼 “신랑·신부가 오래오래 공경과 신의를 잃지 않고 건강한 일원가정을 꾸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축하를 전했다.

 

 

2월 14일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2 산업교화장의 효시, 서울보화당 50년 김지원 2020.07.01 501
121 유린원광종합사회복지관, 지역사회 저소득층 가정에 방역물품 지원 김지원 2020.06.09 111
120 육일대재 추원보본의 마음 담아 김지원 2020.06.04 100
119 정릉교당 청소년·대학생 장학사업 펼쳐 김지원 2020.06.04 103
118 오늘 하루도 즐겁고 감사합니다. 김지원 2020.06.04 110
117 부처님오신날, 마음의 등불을 밝히자 김지원 2020.06.04 87
116 개교 100년을 넘어선 원불교, 세상의 희망과 밝음 선도해야 김지원 2020.04.30 72
115 강남교당, ‘원불교 열린날’ 기념 영상공모전 김지원 2020.04.09 75
114 두 교무 콜라보가 돋보인 유튜브 실시간 법회 김지원 2020.03.30 766
113 한강교당,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도식 김지원 2020.03.11 262
112 화정교당 코로나19 대응...유튜브 첫 법회 김지원 2020.03.03 90
111 강남교당 코로나19 대응…유튜브 생중계로 온라인 법회 성황 김지원 2020.02.27 143
110 대치·압구정, 1+1 아닌 그 이상의 교화 향해 김지원 2020.02.24 84
109 교무와 교도가 함께 고민하는 교화현장 김지원 2020.02.24 108
108 강남교당 청소년 진급식 개최 김지원 2020.02.24 48
» 한강교당, 혼인 예법으로 가족교화 문을 열다 김지원 2020.02.24 58
106 강남교당, 성라자로마을 공동생일잔치 개최 김지원 2020.02.24 45
105 강남교당, 김명진 교도-조직혁명, 애자일(agile)한 플랫폼을 가졌는가 file 김도연 2019.12.26 115
104 헌산중학교, 신영윤 도무 대통령 표창 1041216 file 김도연 2019.12.19 111
103 장충교당, 병산 신원강 교도 <감사일기> 출판 봉고 1041208 file 김도연 2019.12.19 122
위로가기